주메뉴바로가기 좌측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재단 포커스

상세페이지
아산재단, '2017 아산장학생 만남의 장' 개최 등록일: 2017.07.17

아산재단, '2017 아산장학생 만남의 장' 개최

 

아산장학생 도전과 나눔의 '아산정신' 체험

'아산정신', '도전과 꿈' 교육…청년의 꿈 공유하는 뜻 깊은 시간

 

 

아산사회복지재단 장학생들이 도전과 개척으로 상징되는 정주영 재단 설립자의 '아산 정신'을 배우기 위해서 울산을 찾았습니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여름방학을 맞아 아산장학생들에게 아산정신 함양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만남의 장'을 개최하고, 13일(목)부터 1박 2일간 아산장학생 145명을 울산으로 초청했습니다.


아산장학생들은 행사 둘째 날인 14일, 우리나라 조선·자동차 산업의 근간으로 정주영 아산재단 설립자가 세운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찾아 아산정신이 실현된 현장을 견학했습니다.


작은 어촌 마을에서 사업을 시작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한 현대중공업의 대형컨테이너선, LNG선, LPG선 등 선박 건조 시설과 현대자동차의 프레스, 차체조립, 검수 등 평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글로벌 기업들의 생산 현장과 발전 모습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앞서 행사 첫날인 13일, 전국 각지에서 모인 아산장학생은 울산대학교에서 재단소개, 아산정신에 대한 특강을 듣고, 경주의 대표적 유적지인 불국사와 안압지를 견학했습니다.


‘아산정신’ 특강을 발표한 정진홍 전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어린 시절 가난했던 정주영 설립자는 자신의 모자람을 기업을 일궈 채우고, 그러한 채움으로 다른 사람의 모자람을 채워줬다”면서 “장학생 여러분도 재단에서 받은 도움으로 나중에 다른 사람의 모자람을 채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장학생들은 2012년 아산상을 수상한 박지훈 씨의 강의를 통해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고 포기하지 않고끝까지 도전할 수 있는 끈기를 배웠습니다.
아산상은 국내 사회복지 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서, 나눔 정신을 갖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는 개인ㆍ단체를 격려하기 위해 1989년부터 아산재단이 수여하는 상입니다.


아산장학생들은 이번 만남의 장을 통해 사회 발전에서 가장 귀한 것이 사람이라고 믿었던 ‘아산정신’과 더불어 사는 삶 속에서 온전한 존재가 될 수 있다는 ‘나눔 철학’에 대해 배우는 등 뜻 깊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산재단은 1977년 재단 설립과 함께 꾸준히 장학 사업을 펼쳐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3만 1천여 명의 학생들에게 총 591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습니다. 올해에는 고등학생 660명, 대학생 799명, MIU(군인, 경찰, 소방, 해양경찰 등 제복을 입은 대원) 자녀 230명 등 총 1,476명에게 장학금 50억 원을 전달했습니다.
 

아산장학생은 단순히 장학금을 받는데 그치지 않고, 배움의 과정에서 이웃사랑과 나눔 정신을 실천할 수 있도록 농촌과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재능 나눔 봉사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이메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아산사회복지재단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