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좌측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아산에 대한 회상

다음의 글들은 정주영 아산재단 설립자와 오랫동안 교분을 나눈 분들이 아산과 함께한 일화를 회고하면서 아산에게서 느낀 감회, 그리고 추모의 마음을 담은 글입니다.

우리 시대의 거목 정주영 회장님을 생각하면서 정의숙(이화여자대학교 전 총장)

정 회장님과 만난 세월이 벌써 30년 가까이 되었습니다. 제가 1980년 총장직에 있을 때 학교 건축일로 현대건설과 만나게 되면서부터 이니까요. 그 건축 관계에서 정 회장님은 참 통 크고 시원시원하시며, 인정이 많으신 어른이시라는 깊은 인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 정 회장님께서는 이화에게는 참 든든한 후원자 이셨습니다.

 

아산병원은 아산사회복지재단의 중추적인 사업으로서 정주영 회장님의 꿈과 뜻의 결실입니다. 아산병원은 그 규모에 있어서 아주 거대하며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그 큰 병원을 어떻게 환자로 가득 채우느냐고 걱정도 되었습니다.

 

그러나 항상 환자가 넘쳐나게 많았습니다. 그것은 아마 첨단 기자재의 우수성과 각 분야에 실력을 갖춘 우수한 명의가 많은 까닭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소외된 계층에서부터 상류 계층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병원을 믿고 찾아주는 것 같습니다. 정주영 회장님의 꿈과 뜻이 이루어진 셈이지요. 시설과 의사가 모두 탁월하고 환자의 수도 많으니 말이지요. 정말 한국에 아산병원이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정 회장님은 통 크신 거목 그 자체이셨습니다. 사물을 바라보는 인식의 투철함은 물론이고, 일을 이룩함에 있어서도 그 시각 자체가 현실을 넘어 미래를 바라보고 계셨기 때문입니다. 당장 오늘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언제나 다가올 100년, 1000년을 바라보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일을 도모하셨습니다.

그 뿐 아니라 일의 규모나 범주도 가히 세계적인 차원을 넘어설 정도로 대단한 거목이셨습니다.

 

정주영 회장님은 그러면서도 한 없이 여린 심성을 가지신 어른이셨습니다.

어린 시절 당신께서 경험하신 그 고난의 나날을 떠올리면서 가난한 사람들이야말로 지난 날 그분 자신의 한 모습이라고 생각하셨기에 그들을 늘 다정한 이웃으로 받아들이곤 하셨습니다. 그 분은 어린 시절 강원도 통천의 송전리 아산 마을에서 함께 어울렸던 친지와 친구들을 평생 가슴에 안고 사셨습니다. 가난한 이웃이야말로 정주영 회장님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 분들을 위해 돈을 벌었고, 공장을 세웠으며, 새 길을 건설했고, 온 세상을 누비고 다니셨습니다. 어느 면에서 정주영 회장님의 삶은 모든 이들을 가난으로부터 구원하는 것이라 해도 틀리지 않습니다. 바로 이들을 위해 그분은 탁월하신 경제활동에 전력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나의 기억 속에 담겨있는 또 하나의 사실은 정주영 회장님이야말로 “꿈꾸는 소년”이었다는 점입니다. 당신의 이상을 이룩하기 위해 천만리 밖도 비행할 수 있었고, 꿈을 찾아 이 세상 구석구석을 누빌 수 있었습니다. 그 분에게는 현실은 언제나 부족한 결핍의 실체였으며, 앞으로 충족되어야 할 대상이었습니다.

 

소 떼를 몰고 방북의 고난을 직접 경험하셨던 일도 바로 이러한 의미에서 이해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미래는 언제나 정주영 회장님의 관심사가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미래야말로 다 같이 어울리는, 말 그대로 함께 손잡는 새 세상이어야 했습니다. 그것을 일구기 위해 밤낮으로 이리저리로 뛰어다니시던 모습은 아직도 우리들의 기억 속에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경제뿐만 아니라 한 때에는 정치에도 관심을 가지셨는데 이는 이상에 목말라했던 현실 정치에 대한 강한 반작용에서 기인된 사실이었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정주영 회장님은 실로 통 크신 거목이셨고, 우리들의 따사로운 이웃이었으며, 미래를 찾아 한 없이 갈구하셨던 인간적인 이상주의자이셨습니다.

 

그 모두는 오직 한 가지 사실, 즉 한국 현대사에 있어 위대한 “역사적 인물로서의 정주영”으로 귀결됩니다. 정주영 회장님께서 이룩하신 역사인으로서의 종적은 뒷날 어느 누구도 쉽사리 모방 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거듭거듭 우리들 가슴속에 깊이 남아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역사인으로서의 정주영 회장님을 기리는 마음을 가슴속 깊이 간직하고 세월의 무상함을 되새기면서 다시 한번 그 분의 위대한 족적을 떠올려 봅니다. 감사합니다.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이메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아산사회복지재단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바로가기